8월 5주 전국 총 PC방 사용시간은 약 2천 8백 8십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1.9% 감소하며 본격적인 비수기 시즌에 돌입했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44.5% 점유율을 기록한 가운데 전주 대비 1.4% 사용시간이 감소하며, 전국 PC방 사용시간 감소분과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

8월 31일 진행된 ‘2019 LCK 섬머 결승전’에서는 SK텔레콤 T1이 우승을 차지하며 뜨거웠던 여름의 열기를 시원하게 식혔다.

주요 게임들이 대부분 감소세를 보였지만, 배틀그라운드는 전주 대비 0.5% 사용시간이 증가하며 선전했고, 메이플스토리와 던전앤파이터는 각각 12.5%, 11% 사용시간이 감소하며, TOP 10 게임 중 개학/개강에 따른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8월 27일 출시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이하, WOW)는 클래식 서버에 힘입어 전주 대비 사용시간이 109.7% 증가했고 순위는 3계단 오른 9위에 랭크됐다.

18시즌의 효과가 이어진 디아블로3는 51.3% 사용시간 증가와 함께 13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패스 오브 엑자일은 31.8% 사용시간이 감소하며, 공교롭게도 디아블로3의 순위와 뒤바뀐 16위를 기록했다.

PC 온라인 게임들이 주춤한 사이에 GTA5가 4단계 상승하며 20위에 올랐다. 전주 대비 사용시간은 12.6% 증가한 수치다.

[크기변환]image00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