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지도택시내비.png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지난 11월 한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의 지도, 택시, 내비 앱 사용 현황을 발표했다.

순 사용자가 가장 많은 앱은, 구글의 ‘지도’으로 11월 한 달 동안 877만 명이 이용했다. 
작년 동월 756만 명에서 16% 증가했다.

2위는 SKT의 ‘T map‘으로 856만 명이 이용했다. 
작년 동월 739만 명에서 16% 증가했다.

‘T map’은 지도, 택시, 내비 앱 중 사용시간과 실행횟수가 가장 많았다.
11월 한 달간 ,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이 318분이었고, 1인당 평균 실행횟수는 130회였다.

3위는 네이버의 ‘네이버 지도, 네비게이션’으로 844만 명이 이용했다.
그 뒤를 ‘카카오맵’ 529만 명, ‘카카오 T’ 522만 명, ‘카카오내비’를 400만 명이 이용했다. 

위 조사는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지난 한 달 전국 27,000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표본조사로 실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