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테스트 거쳐 내년 1분기 대만, 홍콩, 마카오 상용화 서비스 시작 예정

00-[나이트 온라인] 수출 계약식 사진- (좌)권이형 대표 (우)쉬져웨이 대표.jpg
‘나이트 온라인’ 대만 수출 계약식 사진, (좌) 엠게임 권이형 대표 / (우) 디김 쉬져웨이 대표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대만 게임 업체 디김(DiGeam, 대표 許澤維(쉬져웨이))과 온라인게임 ‘나이트 온라인’의 대만, 홍콩, 마카오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나이트 온라인’은 지난 2002년 국내를 시작으로 중국, 일본, 미국, 터키 및 유럽 30개국과 글로벌 플랫폼 스팀을 통해 서비스 중인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다.

대규모 국가간 전쟁을 기반으로 한 게임성으로 지난해 미국, 터키 지역 신규 서버 오픈 시 13일 만에 누적 매출 100만불을 달성하는 등 국내외에서 식지 않는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대만 파트너사인 디김은 ‘오디션’, ‘테라’ 등 다수의 온라인게임 퍼블리싱 서비스 경험을 보유한 인력이 설립한 회사로, 특화된 현지 운영 및 마케팅을 통해 지난 3월부터 엠게임의 ‘귀혼’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진행 중이다.

‘나이트 온라인’은 대만 및 홍콩, 마카오에서 연내 테스트를 거쳐 내년 1분기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디김의 쉬져웨이 대표이사는 “박진감 넘치는 국가간 전쟁 콘텐츠로 글로벌 게임으로 자리매김한 나이트 온라인이 대만 외 홍콩, 마카오에서도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귀혼에 이어서 나이트 온라인의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엠게임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이사는 “현지에서 귀혼을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디김과의 파트너쉽을 바탕으로 나이트 온라인도 성공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며, “엠게임은 인기가 검증된 자사의 온라인게임들의 IP(지식재산권) 활용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 다시 진출, 틈새 시장을 공략해 신규 매출원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