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LoL 월드 챔피언십 4강전 전석 매진, 결승전도 2만 3천 석 이미 팔렸다
양일간 총 9,000석 규모의 롤드컵 4강전 티켓 전석 매진
롤드컵 결승전 티켓, 현재까지 2만 3천석 매진… 인기 힘입어 추가 좌석 판매 예정
한국팀 출전하는 그룹 스테이지 티켓, 인터파크에서 구입 가능

00-2018 롤드컵 결승전 장소_인천 문학 주경기장.jpg
2018 롤드컵 결승전이 펼쳐지는 인천 문학 주경기장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2018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4강전 전석과 현재까지 판매가 개시된 결승전 티켓이 모두 매진됐다고 밝혔다.

10월 27일, 28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진행되는 롤드컵 4강전 티켓은 지난 9월 11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에서 판매된 결과 하루에 4,500석, 양일간 총 9,000석의 티켓이 모두 매진됐다.

4강전 티켓은 최소 2만원부터 최고 42,000원의 가격대로, 27일 토요일 경기는 오픈 1주일 만에, 28일 일요일 경기는 오픈 후 약 2주 만인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 전석 매진됐다.

또한 11월 3일 인천 문학 주경기장에서 펼쳐지는 대망의 롤드컵 결승전 티켓도 현재까지 오픈된 전량이 매진됐다. 9월 28일 오후 2시부터 판매가 시작됐으며 단계적으로 티켓을 오픈할 때마다 2시간 내 매진을 기록, 현재까지 최소 25,000원부터 최고 6만원에 이르는 유료 좌석이 총 2만 3천석 판매됐다. 4년 만에 한국에서 진행되는 롤드컵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하는 대목으로, 라이엇 게임즈는 e스포츠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향후 롤드컵 결승 티켓을 추가로 판매할 예정이라 밝혔다.

롤드컵 티켓은 지난 8월 21일부터 각 스테이지별로 순조롭게 판매가 진행되고 있다. 이미 6일간 2,400석의 플레이-인(Play-In) 스테이지와 양일간 4,000석의 8강전 티켓이 모두 매진된 바 있다.

한편 롤드컵은 금일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소재 LoL PARK에서 펼쳐지는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통해 한 달여 간의 여정을 시작한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10월 1일~4일, 6~7일에 걸쳐 진행된다.

한국을 대표해 출전하는 ‘kt 롤스터’, ‘아프리카 프릭스’, ‘젠지 e스포츠’ 3팀은 지난해 한국 지역이 국제 대회에서 기록한 우수한 성적을 반영해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뛰어넘어 그룹 스테이지로 직행한다. 한국 팀들은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오는 10일 진행되는 그룹 스테이지 1일차에 첫 출전하며, 이날 kt가 첫 번째 경기에, 아프리카가 4번째 경기에, 젠지가 6번째 경기에 출격한다. 10일부터 17일까지 8일간 연속해서 진행되는 그룹 스테이지 기간 중 17일을 제외한 모든 날에 한국팀이 출전 예정이라 더욱 흥미진진하고 수준 높은 경기가 기대된다. 한국팀이 출전하는 그룹 스테이지 경기 티켓은 인터파크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