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암 투병 소년과 함께 제작한 신규 스킨 ‘암흑의 별 초가스’ 공개
7월 14일부터 약 한 달 간 스킨 판매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 전액 전세계 비영리 및 자선단체에 기부
한국 지역 기부금, 한국자폐인사랑협회에 전달 예정

1_암흑의 별 초가스 스킨 이미지.jpg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신규 스킨 ‘암흑의 별 초가스’를 공개하고 관련 수익 전액을 전세계 각지의 비영리 및 자선 단체에 기부하는 글로벌 캠페인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출시된 암흑의 별 초가스는 LoL을 즐기는 암 투병 소년 브라이언과 라이엇 게임즈가 함께 제작한 뜻 깊은 스킨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자신이 좋아하는 챔피언 ‘초가스’의 스킨을 직접 만들고 싶다는 브라이언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해 함께 신규 스킨을 제작했으며, 전세계의 모든 LoL 플레이어들에게 사회적 약자들을 위한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자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해당 스킨의 전세계 판매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14일 오전 3시(한국 시간 기준)부터 8월 11일까지 암흑의 별 초가스 스킨 및 소환사 아이콘, 감정 표현 및 관련 세트 아이템 등이 판매되며, 수익금 전액은 라이엇 게임즈의 사회공헌 파트너인 비영리 크라우드펀딩 단체 글로벌기빙(Global Giving)을 통해 전세계 각지에서 선정된 비영리 및 자선 단체에 기부된다. 각 단체에는 지역별 스킨 판매 수익에 비례해 최소 1만 달러 이상의 금액이 기부되며, 우리나라에서는 여러 단체의 가치와 방향성, 기부금 운영 방식의 투명성 및 기관의 신뢰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 한국자폐인사랑협회가 선정됐다.

한국자폐인사랑협회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폐장애인에 대한 지원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삼는 단체로, 자폐성 장애인 및 부모들의 권익을 대표하며 자폐에 의한 영향을 받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협회는 한국 지역 플레이어들의 마음이 담긴 기부금을 통해 자폐성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기부금 사용에 대해 조언하는 협력사로서 발달장애인들의 채용과 자립을 돕는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가 자문을 맡을 예정이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다양한 LoL 챔피언, 스킨 등 게임 내 판매 수익을 활용해 꾸준히 사회에 기여해 왔다. 국내 LoL 서비스 시작과 함께 공개했던 챔피언 '아리', 한국 서비스 1주년 기념으로 선보인 '신바람 탈 샤코' 스킨, 플레이어의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팝스타 아리’ 스킨의 초기 6개월 간의 판매금 전액을 문화재청에 기부해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의 보호 및 지지 사업에 힘을 쏟아 왔다. 또한 지난해 ‘LoL 월드 챔피언십’ 기간에는 ‘챔피언십 애쉬’ 스킨 수익금의 25%를 3곳의 글로벌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