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참여하는 리프트 라이벌스, 7월 5일부터 8일까지 중국 다롄시에서 개최
한국의 킹존 드래곤X, 아프리카 프릭스, kt 롤스터, SK 텔레콤 T1 참가

e스포츠의 정통 스포츠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개발 및 유통사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 www.leagueoflegends.co.kr)가 글로벌 LoL e스포츠 대회 ‘리프트 라이벌즈(Rift Rivals)’ 진행 계획을 발표했다.

리프트 라이벌즈는 지난해 첫 도입된 지역대항전 형태의 대회다. 전세계 LoL 리그를 5개 권역으로 구분, 인접 라이벌 지역 리그의 스프링 스플릿 4강팀들이 각 권역별 대회에 진출해 단체전을 펼치게 된다.

한국(LCK)은 그간 국제 대회에서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온 라이벌 지역인 중국(LPL)과 대만/홍콩/마카오(LMS)와 맞붙는다. 3개 지역이 참가하는 대회는 7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중국 다롄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Dalian Sports Center Stadium)에서 열린다. 7월 5일과 6일에는 그룹 스테이지, 7일은 준결승전, 8일에는 지역 최강을 뽑는 결승전이 펼쳐진다.

그룹 스테이지에서는 각 지역의 스프링 스플릿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같은 순위의 다른 지역 출전팀들 사이의 단판제 경기가 하루에 6경기씩 총 12 경기 진행된다. 그룹 스테이지 결과 1위를 기록한 지역은 결승에 곧바로 진출하며, 나머지 2개 지역은 준결승에 진출한다.

7일 진행되는 준결승의 승리 지역은 8일 있을 결승전에 진출해 마지막 승부를 가리게 된다. 준결승과 결승전은 모두 5판 3선승제로 진행되며, 각 지역의 4개 팀이 함께 논의해 출전 순서를 결정짓는다.

지난 해 7월 대만 카오슝에서 진행된 최초의 리프트 라이벌즈 결승전에서 한국은 결승전에서 중국에 패배한 바 있어, 와신상담에 성공할 것인지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 스프링 스플릿 결과에 따라 각 지역을 대표하는 총 12개 출전팀들도 결정됐다. LCK에서는 스프링 스플릿 우승팀이자 세계 최고의 강팀으로 꼽히는 ‘킹존 드래곤X’를 필두로 ‘아프리카 프릭스’, ‘kt 롤스터’, ‘SK 텔레콤 T1’ 등 실력과 인기를 겸비한 팀들이 출전을 결정지었다. LPL에서는 인빅터스 게이밍(Invictus Gaming, IG), 에드워드 게이밍(Edward Gaming, EDG), 로얄 네버 기브업(Royal Never Give Up, RNG), 로그 워리어즈(Rogue Warriors, RW) 등 한국 출신 선수와 코치진이 활동하고 있는 팀들이 대거 출전을 결정지었으며, LMS에서는 플래쉬 울브즈(Flash Wolves, FW), 지렉스(G-Rex, GRX), 마치 e스포츠(Machi Esports, M17), 매드 팀(MAD Team, MAD) 등 과거 국제 대회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팀들과 처음으로 리프트 라이벌즈에 참가하는 팀들이 고루 출전하게 됐다.

한편 LCK, LPL, LMS가 참가하는 대회 외 여타 11개 지역들이 참가하는 권역별 리프트 라이벌즈 대회도 전세계 각지에서 7월 1주차에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