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가 지난 31일 서울시 종로구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과 함께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환수 설명회를 가졌다.

라이엇게임즈의 후원으로 국내로 돌아온 문화재는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孝明世子嬪 冊封 竹冊, 이하 ‘죽책’)’이다. 이 죽책은 프랑스에서 개인이 소장하던 중 지난해 경매에 나온 것이 우연히 발견돼 라이엇 게임즈의 기부금을 활용해 소장자를 통해 매입, 우리나라로 돌아왔다.

이 죽책은 헌종의 어머니인 신정왕후(1808-1890)가 효명세자의 세자빈으로 책봉된 1819년(순조 19년) 당시 수여된 것이다. 전형적인 조선왕실의 죽책 형식을 엿볼 수 있으며 공예품으로서 뛰어난 예술성을 지닌 왕실 의례 상징물이다. 조선왕실의 어책과 어보는 조선시대의 정치·경제·사회·문화예술의 시대상을 드러내는 중요한 유물로,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됐다. 

해당 죽책은 강화도 외규장각에 소장되던 중 1866년 병인양요 때 불타 없어진 것으로 추정되었다. 그러나 발견 이후 국외소재문화재재단, 문화재청 등 관련 기관의 강한 환수 의지와 라이엇 게임즈의 기부금 마련 및 지원 노력 등 민관의 긴밀한 협력으로 고국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

행사에 참석한 국내 최고 권위의 조선시대 역사학자 이태진 전 국사편찬위원장은 “지금까지 소실된 것으로 여겨지던 외규장각 소장 죽책의 귀환은 매우 반갑고 놀라운 사건”이라며 “조선왕실의 품격과 높은 문화수준을 보여주는 이 죽책의 발견을 시작으로 해외에 있는 소중한 우리 문화재의 발견과 귀환이 계속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승현 라이엇 게임즈 한국 대표는 “소실 되었을 것으로 추정됐던 매우 흥미로운 역사와 이야기가 담긴 의미 있는 문화재의 귀환에 라이엇 게임즈가 도움이 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도 여러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우리 문화유산 보호와 지원을 위한 의미 있는 행보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