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셀이 한국의 유망 모바일 게임 개발사에 대한 투자 및 지원에 나선다.
 
핀란드에서 2010년 설립된 슈퍼셀은 2016년(회계연도 기준) 한해 동안 매출 23억1천5백만 달러, 영업이익 10억1천4백만 달러를 기록한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의 선도기업으로, 클래시 로얄, 클래시 오브 클랜, 붐비치, 헤이데이 등 4개 게임을 전세계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슈퍼셀의 CEO 일카 파나넨(Ilkka Paananen)은 “슈퍼셀은 한국의 게임 개발사들에 대해 경외감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높게 평가하고 있다. 한국 개발사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게임들을 만들어 온 역사가 있으며, 부분유료화 모델을 최초로 만든 나라 역시 한국”이라며 “슈퍼셀은 개별 팀들이 독립적으로 일하면서 게임에 대한 의사결정권을 전적으로 가지고 개발하는 매우 독특한 방식을 가지고 있는데, 동일한 방식으로 한국 최고의 개발사들과 함께 일하길 원한다. 한국 개발사에 투자하고 성장을 도울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독립적으로 모든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완벽한 자율권을 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슈퍼셀은 지난해부터 역량을 갖춘 모바일 게임 개발사에 대한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선 바 있으며, 지금까지 총 3개 회사 - 프로그마인드(Frogmind, 핀란드), 쉽야드(Shipyard, 핀란드), 스페이스 에이프 (Space Ape, 영국) - 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