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대표 이기원)에서 운영하는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 투자 프로그램 네오플라이(센터장 권용길)가 2017년 하반기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네오플라이’는 2008년 설립되어 선데이토즈 투자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다수의 초기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 및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네오플라이’를 거쳐간 약 70%의 스타트업이 후속 투자 유치에 성공했으며, 투자 유치 금액도 200억원에 달한다. ‘네오플라이’는 2016년 카풀 기반 승차 공유서비스 플랫폼 ‘럭시’ 등 총 9개 기업에, 2017년 상반기에는 6개 기업에 투자를 단행했다.
 
이번 하반기 스타트업의 모집 분야는 블록체인, 딥러닝, O2O(Online to Offline), 이커머스, 핀테크,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 등 IT 기반 서비스로, 예비 창업자를 포함하여 스타트업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11월 6일까지 팀원 프로필을 포함한 자유형식의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이메일(contact@neoply.com)로 접수하면 된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인터뷰심사를 거쳐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독립형 사무공간 제공과 초기 창업자금 투자를 진행한다. 또한 1년간 최소 요건 제품(Minimum Viable Product)개발에서 정식 서비스까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맞춤형 실무 멘토링도 지원한다. ‘네오플라이’의 실무 멘토링에는 네오위즈 내에서 근무하는 현업 전문가도 직접 참여하고 있어 창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외에도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졸업 기업과의 교류확대와 스타트업 경영 노하우 공유를 위한 워크숍 및 네트워킹 모임도 마련해 준다. 또한 후속 투자자 연결과 네오위즈 현지 자회사인 네오플라이차이나를 통한 중국 진출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네오플라이가 연결해준 공동 및 후속 투자사는 세마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프라이머, 캡스톤파트너스, 본엔젤스파트너스, 500스타트업 등이 있으며, 계열사 네오위즈인베스트먼트와 지온인베스트먼트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의 지속 성장을 돕고 있다.
 
네오플라이 2017 하반기 스타트업 모집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NEOPLY)과 웹사이트(www.neopl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