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SLG 전문사 ‘모닝텍’과 차기작 퍼블리싱 계약 체결

국내 중견 게임 개발사 ‘클래게임즈’가 중국의 대형 퍼블리셔 ‘모닝텍’과 손 잡고 글로벌 게임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민다. 

클래게임즈(대표 정희철)는 중국 시물레이션게임(이하 SLG) 전문사 모닝텍(대표 Brian M.Zhu)과 자사의 차기작인 ‘프로젝트 S2(가칭)’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클래게임즈가 개발하고 있는 ‘프로젝트 S2’는 향후 모닝텍을 통해 전 세계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계약은 최근 중국 게임사의 높아진 개발력과 중국의 특수한 문화로 인해 국내 게임의 중국 진출이 요원해진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업계에서도 의미가 있는 계약이며, 총 계약 규모가 20억 원에 이르는 만큼 중견 게임사인 클래게임즈에도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클래게임즈는 지난 2015년 런칭한 ‘소울시커’로 글로벌에서 누적 다운로드 800만 건 이상, 59개국 RPG 장르 매출 탑10 등 국내 보다는 글로벌 매출 비중 90% 수준의 가시적인 성과를 낸 회사로, 차기작 프로젝트 S2를 통해 다시 한 번 글로벌 게임 시장을 공략한다는 목표다.

‘프로젝트 S2’는 현재 인기를 끌고 있는 1세대 SLG 장르의 게임들의 장점은 물론 전 세계 고대 문명의 컨셉을 더해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SLG 장르는 특히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시장으로, 전세계 SLG 시장 규모는 5조원이 넘는다. 대표적인 SLG는 ‘게임오브워’, ‘로드모바일’, ‘킹오브아발론’, ‘술탄오브리벤지’ 등으로 이들 게임들 각각 연간 매출이 수천억 원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퍼블리셔의 운영 능력에 따라 게임의 흥행이 크게 결정되는 경우가 많은 SLG 장르의 특성으로 클래게임즈는 국내 퍼블리셔 보다는 SLG 전문 회사인 모닝텍과 손 잡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효과적이라 판단했고, 모닝텍에서는 기존 운영경험을 통해 분석한 결과 ‘프로젝트 S2’의 글로벌 흥행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모닝텍’은 올해 초부터 글로벌 퍼블리싱을 위해 일본과 홍콩에 지사를 설립 후 전 세계에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킹오브아발론’을 런칭하고 운영했던 멤버들과 ‘술탄오브리벤지’의 마케팅을 담당한 인력 등 SLG 전문 인력을 영입하여 해당 장르의 이해도를 갖춘 회사다. 

클래게임즈의 정희철 대표는 “자사가 개발중인 신작 ‘프로젝트 S2’를 중국의 SLG 전문 회사 모닝텍을 통해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자사의 개발력과 모닝텍의 노하우를 하나로 녹여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를 끌 수 있는 게임을 만들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클래게임즈가 개발하고 모닝텍이 서비스하는 ‘프로젝트 S2(가칭)’는 내년 1분기 전 세계 시장에 동시 출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