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대표 이정웅, www.sundaytoz.com)가 2017년 상반기 실적을 11일 발표했다. 

이날 선데이토즈는 매출 384억 원, 영업이익 87억 원, 당기순이익 93억 원을 기록한 올해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2013년 4분기 코스닥 상장 이래 15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간 선데이토즈의 상반기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전 부문에서 각각 19%, 13%, 28% 상승한 수치다. 또한 2분기 실적 역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에서 각각 14%, 13%, 20%가 상승한 매출 177억 원, 영업이익 38억 원, 당기순이익 40억 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실적은 지난 해 9월 출시 이래 오픈마켓 게임 매출 10위권대를 기록하며 국내 캐주얼 게임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한 '애니팡3'를 중심으로 애니팡 시리즈들의 꾸준한 흥행세가 배경이다. 또한 '애니팡3'와 함께 '애니팡2', '애니팡 포커', '애니팡 사천성' 등 스테디셀러 역시 꾸준한 흥행세를 기록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견인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