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078340](대표 송병준)는 8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7년 2분기 매출이 전 분기 대비 8%, 전년 동기 대비 2% 성장한 1,294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 490억 원, 당기순이익 375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2분기 해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5% 증가한 1,123 억 원으로, 전체 매출의 87%를 차지하며 7분기 연속 해외 매출 1,000억 원 돌파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 게임 기업으로는 독보적으로 북미 및 유럽 등 서구권 시장에서의 매출 비중이 전체의 50%를 넘어서며 동서양을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의 위상을 확인시켰다.
 
아울러 컴투스는 이번 2분기 38%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보이며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2014년 2분기 이후 13분기 연속 30% 이상의 높은 영업이익률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것. 이는 최근 한국 모바일 게임 최초로 해외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서머너즈 워'를 필두로 '낚시의 신', 'MLB9이닝스' 등 다양한 게임 IP(지식재산권)들이 글로벌 장기 흥행의 기반을 확고히 자리 잡았음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컴투스는 모바일 게임 IP 확장 및 신규 글로벌 IP 개발을 통해 해외 시장 공략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