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의 MMORPG ‘블레스’가 씽크펀을 통해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된다.
 
네오위즈(대표 이기원)는 게임 개발사 씽크펀(대표 오용환)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스(BLESS)’의 모바일 IP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는 ‘블레스’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는데 합의하고, 지난 25일 정식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씽크펀은 2016년 설립된 게임 개발사로, 국내 유수의 온라인 MMORPG 및 모바일 RPG를 10년 이상 개발한 경력을 가진 개발진이 포진해 있다. ‘블레스’ IP를 활용한 ‘씽크펀’의 모바일 게임은 언리얼 엔진4로 개발될 예정이며, 출시는 2018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블레스’는 네오위즈의 자회사 네오위즈블레스스튜디오가 7년간 공들여 개발한 대작 온라인 MMORPG다. 하이란과 우니온 양 진영간 대립과 진영 내 정치적 갈등을 그려낸 작품으로, 10개 종족이 만들어 내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8가지 직업군이 선보이는 화려한 액션이 장점이다. 여기에 언리얼 엔진3를 기반으로 한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과, 영화 음악의 거장 ‘한스짐머’ 사단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게임 음악은 몰입감을 한층 높여준다.
 
네오위즈 이기원 대표는 “MMORPG ‘블레스’를 활용한 두 번째 모바일 게임을 역량 있는 개발사 씽크펀과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블레스’의 장점을 잘 살린 모바일 게임을 선보일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씽크펀 오용환 대표는 “이번 블레스 IP 계약을 통해서 ‘블레스’의 방대한 세계관과 훌륭한 그래픽을 바탕으로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게임이 되도록 개발에 전념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