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지원 전문기관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가 멤버십 서비스 킥오프(Kick-Off)를 시작으로 글로벌 기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상반기 멤버사로 53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기업은 총 212개사로 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연간 100여개 기업을 지원한다. 추가모집은 하반기에 진행할 예정이다. 
 
신청기업들을 분석한 결과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국가로는 39.05%로 미주지역이 가장 높았으며, 중국(20%), 일본(18.57%), 동남아(10%), 유럽(9.52%) 등 거점 국가를 중심으로 사업 확장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 분야는 IoT/웨어러블(27.75%), 모바일앱/디바이스(14.35%), 게임/디지털콘텐츠(8.61%), 소셜미디어/플랫폼(8.61%) 순으로 높았으며, 핀테크, 빅데이터, 엔터프라이즈 SW, 정보보안 등이 뒤를 이었다.  
 
멤버십 서비스는 본투글로벌센터가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하고자 도입한 프로그램이다. 멤버사는 연간 상시적으로 해외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비자, 노무, 홍보, 해외인증 등이 포함된 전문 컨설팅을 받게 된다.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과 국내외 투자유치 및 비즈니스 연계 등의 글로벌 진출 주기에 따른 서비스 혜택도 주어진다. 
 
본투글로벌센터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통해 지금까지 1998.9억원의 투자유치 연계와 컨설팅 6160건, 해외 사업계약·제휴 295건, 해외 특허출원 479건을 지원했다. 대표 멤버사로는 이놈들연구소, 베이글랩스, 비주얼캠프, 아이피엘, 센드버드, 오비츠, 럭스로보 등이 있다. 
 
한편 지난 12일에는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새롭게 선발된 멤버사와 내부 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노무사 등 상시 컨설팅을 담당할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킥오프 자리가 열렸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멤버사 신청기업 212개사 중 무려 208개 기업이 해외 법인설립, 서비스 런칭 등 현지 비즈니스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해외진출에 성공 한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으나 스타트업들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센터도 다양한 방법으로 함께하며 그 가능성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