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가 모바일 게임 개발 자회사 메이커스 게임즈(대표 고정환)를 설립했다고 12일 밝혔다.
 
메이커스 게임즈의 수장은 네오플 ‘던전앤파이터’의 개발실 팀장 및 오리진게임즈 ‘크로커스’의 프로듀서를 역임했던 고정환 대표가 맡는다. 더불어 ‘던전앤파이터’의 기획, 개발, 아트 등 각 분야에서 팀장 및 파트장을 담당하며 전문 역량을 쌓아온 인재들로 구성된다.
 
메이커스 게임즈는 최초 프로젝트로 액션 노하우를 살린 RPG(역할수행게임) 제작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며, 데브시스터즈는 자회사에 대한 개발 전반 지원 및 향후 직접 퍼블리싱을 추진하게 될 전망이다.
 
메이커스 게임즈 고정환 대표는 “아무래도 많은 분들이 RPG에 대해 ‘플레이에 오랜 시간을 집중∙투자해야 하는 게임’이란 부담을 갖고 계신 것 같다”며, “피로도를 낮춰 보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깊이 있는 콘텐츠를 통해 다채로운 재미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RPG를 만들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