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대학생 서포터즈 ‘마블챌린저’ 9기 모집 경쟁률이 역대 최고인 25대 1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수당 최소 6명에서 최대 10명까지 선발하는 마블챌린저는 지난달 31일 9기 모집을 시작했으며, 모집 일주일 만에 250여명이 지원했다. 이는 지난 8기 모집과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마블챌린저는 게임인(人)을 꿈꾸는 대학생들이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뉴미디어 콘텐츠(이미지, 영상) 기획 및 제작 ▲온오프라인 PR/마케팅 ▲게임리뷰 및 트렌드 분석 ▲사회공헌활동 참여 ▲실무자 멘토링 등 다양한 실무경험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67명(8개 기수)이 발탁돼 해당 활동을 수료했으며, 이중 취업자의 76%에 달하는 인원이 게임업계에 취업하면서 ‘게임업계 사관학교’로도 이름을 높이고 있다.
 
넷마블 배민호 뉴미디어팀장은 “마블챌린저는 현존하는 게임업계 대학생 대외활동 중 가장 인기가 높은 최장수 프로그램으로 매년 지원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게임업계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과 넷마블이 서로 윈-윈(win-win)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블챌린저로 발탁되면 넷마블에서 뉴미디어 콘텐츠 기획 및 제작 등 다양한 홍보, 마케팅 실무를 체험할 수 있다. 실무 외에도 봉사활동을 포함한 각종 사내외 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트렌드 분석, 팀별 경쟁 PT, 실무자 멘토링 등 다채로운 활동을 경험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