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매출 4,690억원, 영업이익 1,188억원 
 
지난 2015년 사상 처음 연 매출 1조원을 기록한 넷마블이 지난해(2016년) 매출 1조 5000억원을 돌파, 2년 연속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
 
6일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는 지난해 4분기(10~12월) 연결기준으로 매출 4,690억원, 영업이익은 1,18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36.4%, 80.9%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넷마블의 지난해 연간 매출은 전년 대비 40.4% 늘어난 1조 5061억원, 영업이익은 31.1% 증가한 2,95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 매출 중 해외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51%다. 넷마블의 해외매출 비중은 지난 2014년 17%에서 2015년 28%로 증가했으며, 지난해 처음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넷마블의 이번 4분기 실적 호조는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스톤에이지’ 등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의 해외 성과와 지난해 12월 14일 국내 시장에 전격 출시된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의 흥행 돌풍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레볼루션은 출시 첫날 매출 79억원, 출시 후 단 14일 만에 1,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 최고 수준에 필적할만한 수준이다. 또 지난 6월 일본 애플앱스토어에서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던 ‘세븐나이츠’가 4분기에도 일본시장에서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실적 증대를 이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