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별 주요 콘텐츠인 ‘낚시’를 즐길 수 있는 게임 앱

소셜 네트워크 게임 ‘넥슨별’이 클라이언트, 웹, 모바일 3개 플랫폼을 연동시켰다.

넥슨(대표 서민, 강신철)은 ㈜넥슨노바(대표 김호민)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소셜 네트워크 게임 '넥슨별'의 스마트폰(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전문 개발사 ‘타임캐스트’에서 개발한 ‘넥슨별 아쿠의 수조’는 넥슨별의 주요 생산활동인 ‘낚시’를 즐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물고기를 잡고 기르는 등의 모든 활동이 웹과 온라인게임의 연동 모델을 기반으로 한 ‘넥슨별’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스마트폰에서 수행한 활동이 웹과 게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존 스마트폰용 게임과 차별화되며, 이번 애플리케이션 출시로 소셜 네트워크 게임 ‘넥슨별’은 웹과 온라인게임, 그리고 모바일 플랫폼을 연동시킨 최초의 사례가 됐다.
      
넥슨 노바의 김호민 대표는 "넥슨별은 사용자들이 좀 더 편리하고 재미있게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온라인게임, 스마트폰용 게임, 그리고 소셜네트워크게임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넥슨별’은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온라인 롤플레잉 요소가 결합된 3D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게임(SNG: Social Network Game)으로, 게임 이용자들은 광석캐기, 과일따기, 농사짓기, 낚시하기 등 다양한 생산활동을 펼칠 수 있으며, 교환, 구매 및 거래, 조합 등의 경제활동을 통해 자신의 별을 가꾸고 성장시키는 한편, 이를 기반으로 타인과의 사교활동을 즐길 수 있다.

아쿠의수조 스크린샷2.jpg